• Uncategorized

    자아 성찰

    노교수님의 강의로 향후 2년간의 여정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동안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신년을 알리는 보신각 종이 비로서 머리속에 울린 느낌입니다. 참, 위의 노교수님은 선배님들에게 어떤 강의가 가장 인상 깊었나요?라고 물어보면 늘 첫 ...
  • Uncategorized

    스티브 배넌과 국가관

    미국 보스턴에 오자마자 충격적인 뉴스를 접했습니다. 샬롯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과 반대 세력이 충돌하여, 헤더 헤이어라는 젊은이가 사망한 소식이었습니다. 놀라운 점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이었습니다. 그는 즉각적으로 샬롯빌에서의 차량 돌진을 테러라고 규정짓지 않고, 다양한 ...
  • Uncategorized

    다카사키 위스키 투어

    올해 두번째로 일본행 비행기에 몸을 담았다. 버킷 리스트를 지우기 위해서다. 도쿄역에 닿자 마자 ‘다카사키’라는 인구 37만 정도의 중소 도시를 향했다. 신간센으로 한시간이 조금 안되는 거리로, 다카사키는 우리나라로 치면 전주같은 평화로움이 ...
  • Uncategorized

    AI와의 삶에 대하여

    불과 몇년전만 해도 빅데이터가 유행이었는데, 이제는 AI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간이 보다 합리적인 의사 결정을 한다는 기대감이 이제는 AI가 인간 역할을 빼앗을 것이라는 우려로 바뀌었다. 더욱이 알파고가 바둑에서 이세돌에 이어 커제에게 ...
  • Uncategorized

    첫 TED 발표

    처음으로 TED 형식의 발표를 해보았습니다. 부문 타운홀 미팅에서 10분 안팍의 기회를 갑작스레 얻게 되었는데, 300여명의 구성원 앞에서 발표를 한다는 생각에 떨려서 우황청심환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다소 과복용을 한 탓인지 혀가 마비되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