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중국을 지배하는가?

대답은 죽은 덩샤오핑이다. 후진타오, 이전의 장쩌민 모두 덩샤오핑이 계획한 대로 움직이고 있다. 장쩌민은 대만을 통일함으로써 그의 업적을 세워 덩샤오핑을 뛰어 넘으려 애썼지만 그러지 못했다. 후진타오 역시 서부 개발이 현재까지 부진하며,성과를 내기 위해 부단히 노력중이다.

오늘로 제17회 전인대가 끝났다. 이제 곧 신화사를 통해 결정된 사항들이 알려질 것이다. 벌써부터 장쩌민의 측근들이 배제가 되었느니, 여러가지 말들이 많다. 흥미로운 점은 덩샤오핑이 미쳐 생각지 못했던 후진타오 차기정권에 대한 밑그림이 나온다는 것이다. 비로서 덩샤오핑의 손바닥에서 중국이 벗어나고 있는 중인 셈이다.

나라면 마오쩌뚱이 아닌 자신의 사진을 천안문 광장에 걸었을텐데…참 무서운 양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