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짱께.

중국 친구가 몇일전 내게 물어왔다. 인터넷에서 ccang To 혹은 Zhanggye라고 많이 쓰는데, 이것이 대체 무엇이냐고. 아마도 짱께가 영문으로 번역이 되어, 그런식으로 돌아다닌 것 같다. 어떻게 대답을 할지 망설이다가 사실대로 말해주었다. 중국인을 비하하는 단어라고.

掌柜(Zhang3 Gui4). 정확한 발음은 짱꿰이이다. 한국어로 사장님 정도의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국에서는 짜장면의 언어 대용으로 쓰이고 있다. 즉, 짱께 하나 주세요! 라는 말은 수많은 화교들이 운영하고 있는 한국의 중화요리 집에서 사장님, 전화받고 있는 당신 하나 주세요!라는 뜻이 되는 것이다. 꼬마들에게 전화받는 사장님들은 얼마나 속이 상했을까.
참고로 TV에서 아나운서들이 도도한 척하며, 자장면하는 것도 우습다. 자장면의 중국식 발음은 짜장면(Zha Jiang Mian, 炸酱面)이 맞다. 모택동을 마오쩌뚱이라고, 강택민을 장쩌민이라고 부르듯이, 중국음식인 짜장면의 경우, 짜장면이라고 부르는 것이 옳다. 우리가 김치를 외국인들이 파오차이나 기무치라고불러주기를 바라지 않는다면 말이다.

이 외에도 목욕을 잘 하지 않는다는 뜻과 큰 나라에서 왔다는 따구오런(Da guo ren)에서 비롯된 때국놈, 쫑구오런(Zhong guo ren)에서 비롯된 짱꼴라 등 중국인들을 비하하는 단어는 수없이 많다. 물론 중국인들이 한국인을 비하하는 단어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종종 까오리팡즈, 즉 고려방자라고 한국인을 비하하곤 한다. 하지만 젊은이들 사이에서 단어 사용을 하는 것은 찾아보기 힘들다. 나아가 중국인들의 일본에 대한 부정적인 인상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한국인에 대한 호감도는 굉장히 좋은 편이다.

네이버에서 몇몇 뉴스의 덧글을 보고 깜짝 놀랬다. 한국인의 중국인에 대한 인식은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이 중국인의 반응을 퍼나르듯이 중국인들도 한국인의 반응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중국 복단대학교에서 연세대학교로 교환교수로 오셔서 수업을 수강했던 왕이웨이 교수중국 언론 피닉스에 기고한 글에서 한국인들과 중국인들의 상호간 인식 차이가 의외로 크다고 완곡하게 설명하고 있다.

나는 아시아의 협력과 평화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어느정도 라이벌 의식을 가지고, 상호 긍정적인 경쟁을 하는 것은 좋지만, 근거없는 비방과 문화를 문제삼으며, 비하하는 것은 옳지 않다. 캐나다 친구가 한국, 중국, 일본이 EU의 절반 정도만 연계한다면,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은 시간 문제일 것이라는 조언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사진은 Shantou라고 하는 중국 남부의 작은 도시의 옷가게에서 찍은 한국 배우 장나라 씨의 사진이다.

덧붙임. 오래간만에 왕교수님의 글을 좀 찾아보았는데, 얼마전, 필승! 봉순이의 필승의 의미 해석에 이어, 태극기에 대한 설명까지 재미있는 글이 있다. 교수님 글들만 해석해도 올려도 재미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