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 하루 여행기

일본 동경에서 인터뷰를 마친 후, 온전한 하루의 휴식을 얻었다. 실수했던 아찔했던 순간이 계속 머리에 머무르고, 고생했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올라 잡생각으로 머리속이 가득해 온전한 수면을 취할 수 없었다. 피로 1g이라도 덜고 여행길에 오르기 위해, 수영장으로 눈을 뜨자 마자 직행했다. 제국호텔의 수영장은 정말 관리가 잘되었다.

IMG_0055

1년여만의 여행. 신났다.

IMG_0068

임채석 형님의 동경 맛집 바이블에 따라 걸어서 처음 찾아간 곳은 라멘집이었다. 시오마루(しお丸)라는 라멘집. 소금라면을 먹었어야 했는데, 일본어 어리버리하게 주문을 해서 난 미소 라멘으로 주문했다. 국물이 정말 시원한데, 다소 짭쪼름했다.

IMG_0056

IMG_0057

주린 배를 채우니 어느새 기운이 나더라. 일본에 온 목적이 면접인지라, 나도 모르게 사원으로 발걸음이 갔다. 엄청난 고난의 계단을 거쳐 도착한 아타고 신사에서 소원을 빌었다. (제발 한 곳만이라도) 합격 그리고 내 사람들 모두 건강하기를!

IMG_0076

IMG_0074

개인적으로 정말 궁금했던 공간, 츠타야 서점. 많은 젊은이들이 독서에 열중하고 있었다. 서점이라기 보다는 쉬어가는 공간에 가까웠으며, 스타벅스가 표방하는 3rd place 이상을 현실에서 구현한 느낌이다. 롯폰기 점과 함께 츠타야 서점을 볼 때마다, 왜 그렇게 젊은이들이 자신의 삶을 채워주는 공간이라고 츠타야를 칭송하는지 이해가 되었다.

IMG_0059

IMG_0100

긴자에 위치한 소니 빌딩. 곧 재개발되어 소니 공원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한다. 비싼 땅위의 10층 건물을 지상 3-4층의 공원으로 재개발한다고 해서 갸우뚱했는데, 소니라면 뭔가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IMG_0110

IMG_0106

어릴적 나의 로망이었던 타미야 프라모델. 플래그십에서 프라모델이 플라스틱 모델의 약자임을 깨달았다. 여전히 타미야의 RC카는 멋졌다. 팩토리 내부에서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다.

IMG_0063

나는 장어를 진심 사랑한다. 전날 함께 면접을 봤던 일본 친구들에게 우나기동을 꼭 먹겠다고 자랑까지 했는데, 드디어 장어의 끝판왕을 맛보았다. 미슐랭 1스타를 받은 ‘노다이’는 200년이 넘은 엄청난 위용을 자랑했다. 이곳에서 6,400엔 코스 요리를 주문했다. 차례대로 우나기 젤리 – 우나기 소금구이 – 우나기동 – 계란찜 – 디저트 푸딩. 진짜 우나기 코스 요리만을 위해 도쿄행 비행기표를 티케팅해도 아깝지 않을 것 같다.

IMG_0082

IMG_0085

IMG_0093IMG_0086

IMG_0095

우나기집 바로 옆에는 악세사리로 도쿄 타워가 있다. 식사를 하고 나오니 어느덧 해가 저물었다.

IMG_0079

밤에는 커피바케이에서 싱글몰트 위스키로 마무리. 요새 히비키와 야마자키는 중국인들이 싹 쓸어가는 턱에 수출이 제한되며 한국에서는 부르는게 값이다. 일본은 위스키가 정말 싸다.

IMG_0051

내 모든 감각을 깨웠던 맥캘란 Speyside Cask Selection. 우리나라는 병당 세금을 부과하기에 위스키를 캐스크 단위로 수입하면 불법이다. 캐스크에서 막 나온 그 맛은 그 순간 만큼은 그동안의 고생을 모두 잊게 해주었다. 최고!

IMG_0049

취한 상태에서 걸어서 돌아오는 길에 만난 고질라상. 생각보다 너무 작아서 귀엽다.

IMG_0139

어제 인터뷰를 보았던 Otemachi Financial City. 나도 모르게 계속 바라보게 되는 애증의 공간이다.

IMG_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