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 앞에서 비즈니스 하시는 분들을 위한 조언.

백화점에서 무료 시식을 했을 경우, 매출이 75% 늘었다는 보고가 있다. 얼핏 생각했을 때는 맛만 보고 도망가는 고객들이 많을 것 같지만 그들로 하여금 빚진 느낌이 들게 하면 소비자들은 결국 구매로 이어져 판촉 비용이 전혀 아깝지 않다는 이야기이다. (2005 관계마케팅, 이동진 교수)

중고교 앞에서 장사하시는 사장님들…애들이 오늘만 돈없다고 할 때, 괜히 학생증 빼앗고, 다음에 꼭 갚아라. 몇학년 몇반 누구 이름 적고 협박하고 그러지 마십시오. 걔네들도 face가 있는 지라, 한번 무안함을 당하면 웬만한 철면피가 아니고서야 다시는 그 집 안갑니다. 그 돈 못받는다 생각하고, “다음에 대신 많이 먹고(당구 많이 치고) 그땐 꼭 돈 내고 가라!!”고 호탕하게 말씀해 보십시오. 그들에게서 장사한다는 건 어차피 버즈 마케팅 아니겠습니까?^^

P.S. 단, 월매출 30억을 예상했지만 7,8억밖에 나오지 않아 쩔쩔 매고 있지만 여전히 공짜로 나눠주고 있는 크리스피크림은 제외! 공짜가 너무 지속되다 보면 소비자들은 이를 당연시 여긴다는…ㅎㅎ

이를 들여오고 마케팅을 진행하고 계신 롯데 그룹 둘째 아드님, 한국어를 모른 채, 한국에서 사업하시는 것이 힘드시지요? 거기에 TGIF 인수나 일본 저가 의류 브랜드 UNISEX를 한국에 도입했는데, 마음대로 안되시고 미국 크리스피크림 본사는 자꾸 모라고 그러고 힘드실 겁니다. 이래서 사람은 마음을 비워야 하나 봅니다. 비즈니스도 누구에게 잘보이기 위한, 콩고물을 먹기 위한 것이 아닌 정말 이 사업에 목숨을 걸겠다는 자세가 중요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