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포드(Oxford) 여행

February 23, 2006 0

기숙사에서 나와 버스를 타러 가는길. 영국의 전형적인 안개 그윽한 아침이다. 버스 시간이 늦어 허둥지둥 뛰어 가는 길이라 초점도 잘 맞지 않았다. 학교에서 국제 학생들을 위해 주선해준 투어로 왕복 버스비 +

영국의 기숙사.

February 20, 2006 4

영국은 보통 대학교가 3년제로 이루어져 있다. 영국뿐만 아니라 영국의 손길이 닿았던 호주나 홍콩도 마찬가지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아직 그쪽 출신 친구들을 만나보지 못해서 확인이 불가능하답니다. 대부분의 친구들은 1학년때 기숙사 생활을 하고, 일년

영국의 Pub 문화.

February 16, 2006 3

지역 커뮤니티 단위로 활발한 토론이 벌어져 영국의 정치는 펍에서 비롯되었다는 고리타분한 이야기는 잠시 접자. 정말 사람이 살아가는 곳이구나. 어느 펍에서던지 Ale을 시키면 그 지방에서 가장 오래된 맥주를 내어준다. 기네스나 칼스버그

the University of Nottingham

February 11, 2006 6

누가 영국의 날씨가 우울하다고 했는지… 초기에는 늘 4시면 캄캄해지고, 밝은 날도 없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요새 들어서는 계속 해가 나고 있다. 덕분에 카메라를 들고, 밖에 나가는 시간도 늘어가고 있다. 오늘은

Nottingham City, the Great Britain

February 10, 2006 4

인구 30만의 결코 작지 않은 도시. 로빈훗으로 더 유명한 이 도시는 약 강남역(?) 정도의 상권을 가지고 있으며, 거리에서 마주친 사람들은 유행에 민감한 감각을 지니고 있었으며, 도시에 대한 자부심이 얼굴에 배어

영국 노팅엄으로 가는길.

February 3, 2006 3

상대적으로 길었던 준비기간에도 불구하고, 역시 일이 닥쳐야 시작을 하는 나의 몸에 밴 습관 탓에 다소 빡빡하게 모든 일을 처리했던 것 같다. 생전 처음 유럽을 밟아 보니, 다소 미흡했던 점도 있고,